홈 사이트맵
 

 

 

작성일 : 16-06-13 19:11
제주 지역 건축의 특색이 담긴 「제주향교 대성전」보물 지정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558  

 

[에듀메트로=이동명 기자]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에 위치한「제주향교 대성전」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1902호로 지정했다.

제주향교는 1394년(태조 3) 제주 관덕정(보물 제322호)에서 동쪽으로 약 400m 떨어진 곳에서 창건된 것으로 추정되며, 이후 5차례 자리를 옮겨 1827년(순조 27) 현 위치에 들어섰으며, 애초 경사지형에 맞추어 ‘홍살문, 외삼문, 명륜당, 대성전, 계성사’로 이어져, 강학공간(명륜당)이 앞쪽에 있고 제향공간(대성전)이 뒤쪽에 자리한 ‘전학후묘’(前學後廟) 배치였으나, 1946년 제주중학교가 들어서면서 영역이 축소되고 명륜당이 대성전 남쪽에 신축되어 현재는 ‘좌묘우학(左廟右學)’의 배치를 하고 있다.

공자 등 성현의 위패를 모신 대성전은 1827년 이건 이후 제자리를 유지하고 있으며, 정면 5칸, 측면 4칸의 팔작지붕 건물로 제주 지역의 독특한 건축 요소들이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포의 경우, 기둥 위에 놓인 주심도리(柱心道里)와 기둥 바깥의 외목도리(外目道里) 사이의 간격이 넓어 익공(새 날개 모양의 부재)이 매우 길게 뻗어 나가 있어 육지에서는 보기 드문 형태를 띠고 있다.

또한, 귀포와 배면포 하부에는 처마의 처짐을 방지하기 위해 덧기둥을 설치하였는데, 이는 다른 지역에서 찾아보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제주에서도 대정향교와 제주향교 대성전에만 나타난다.

특히, 지붕은 양 측면에 삼각형 모양의 합각면이 있는 팔작지붕이지만 경사가 완만하여 합각면의 크기가 작고, 처마에서 추녀 쪽이 치켜 올라간 앙곡과 위에서 내려다 볼 때 추녀 쪽이 빠져나간 안허리곡이 세지 않다.

 

그리고 건물이 낮아 전체적으로 지면에 달라붙은 듯하지만, 건물의 규모가 커서 안정적이고 장중한 느낌을 준다. 이러한 특성은 바람이 세고 비가 잦은 제주도의 자연조건에 순응한 결과로 볼 수 있다.

문화재청은 이처럼 제주도의 대표적인 유교건축 문화유산인 제주향교 대성전은 이건 이후 현 위치에서 큰 변형 없이 원래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으며, 제주도 건축의 특성을 잘 나타내고 있어 이번에 보물로 지정된 「제주향교 대성전」이 체계적으로 보존‧관리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 소유자(관리자) 등과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다.


 

 


 
Total 1,0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11 자격관리강사님을 모십니다. 관리자 07-30 202
1010 ‘GO 행신역 산타 버스킹’ 9월 23일 / 10월 14일 팡파레 관리자 09-20 329
1009 고양시 호국보훈 문화제, 세계 밀리터리 축제로 발돋움 관리자 06-14 551
1008 한국체험학습교육협회, 교육박람회에서 현장 진로체험으로 큰 호… 관리자 01-24 567
1007 2017 교육박람회 개최 관리자 01-02 552
1006 무더위 지속, 폭염대비 건강수칙 준수 당부 관리자 07-11 417
1005 지진으로부터의 국민안전, 청소년들의 아이디어를 엿보다! 관리자 07-11 560
1004 임업의 6차 산업화, 현장의 ‘젊은 리더들’이 이끈다! 관리자 07-11 557
1003 한국잡월드 제1기 청소년기자단 모집 관리자 06-13 563
1002 제주 지역 건축의 특색이 담긴 「제주향교 대성전」보물 지정 관리자 06-13 559
1001 산림청, 사방댐 발전 위해 한 자리 모인다 관리자 06-13 550
1000 타지키스탄에서 중앙아시아 무형유산 네트워크를 다지다 관리자 05-16 553
999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 사업 출범식 개최 관리자 07-08 552
998 문화재청‧한국문화재재단 제작 지원 다큐멘터리 「최초 발… 관리자 04-20 565
997 도시민과 함께 도시텃밭 연구해요 관리자 04-20 548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사소개